부처님께 귀의하며 부처님의 가르침대로, 사부대중이 다함께하는 제12교구 해인사 말사. 진주 월아산 청곡사

국보

국보 302호 괘불탱화


영상회상 괘불탕화(국보 302호)는 금어(金魚) 의겸스님에 의하여 조선조 경종 2년(1722)에 높이 10m 폭 6m 크기로 장대하게 조성되었다.
이 괘불은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보리수 아래에서 6년간 고행수도 끝에 대각을 성취하신 이후로 아함경 12년, 방등경을 8년, 반야경 21년, 법화경, 열반경 8년을 모두 합하면 49년 동안 설법을 하였는데 영산회상도란 이 49년간의 설법중에서 마지막편에 해당하는 법화경을 영취산에서 설법 하신것을 탱화로 그린 것이다.
괘불을 살펴보면 중앙의 부처님은 석가여래 부처님으로 전체적인 모습은 꽃으로 이루어진 화려하고 섬세한 옷을 걸치시고 원만 구족한 상을 나투시어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새롭게 갖도록 조성하였다.
괘불의 부처님을 중심으로 왼쪽에 백의관음보살 바른 편으로 대세지보살이 자리하고 있으며 바로 아래 좌우로 아미타불과 약사여래 부처님이 계시며, 석가여래 부처님의 10대 제자 중 가섭존자와 아난존자 제자상이 배치되어 있고, 관을 쓰고 있는 좌우 협시보살은 좌보처가 문수, 우보처가 보현보살님으로 조성되었다.
이 괘불이 갖고 있는 뜻은, 영축산에서 설법하시려고 설법단으로 제자들이 모시고 가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